—그리고 "현대시(modern poetry)는 자유시(free verse)다."라고 하는 명제는 진리가 아니라 일부 거짓이다.
  
   주근옥 저, 한국시 변동과정의 모더니티에 관한 연구, 시문학사, 2001. 참조

 

황석우의 자유시관

自由詩의 발상자는 신체시다. 자유시 以前의 在한 西詩는 音數 體裁 등에 관한 複雜한 怪難한 法則에 지배되어 있다. 알렉산드리안調의 12綴音의 法則과 같은 그 현저한 例다. 이것은 ‘一行一段落制’라 할 法則이 없다. 이 法則에서 一行에 包하는 意味는 次行에 及치 않음을 그 原則으로 하였다. 곧 그 行行이 各各 ‘意味獨立’을 保치 않아도 안되었다. 이런 不自由의 外的 專制律이 詩人의 自由奔放의 情想을 抱束 압박하여 왔다. 近傾 우리의 흔히 듣는 안쟌부맨이란 語는 이 時代의 土産語品이다. 곧 彼 法則에 反對시는 안쟌부맨이라고 呼하였기 때문이다. 이 專制詩形에 反抗하여 立한 者는 곧 自由詩다. 자유시는 그 律의 根底를 個性에 置하였다. …近日 歐美와 日本에서 自由詩의 이름이 生함은 三富朽郞의 자유시 운동으로부터 始한다. 律이라 함은 이 自由詩의 或 性律을 이름이다. 이 律名에 至하여는 사람에게 의하여 各各  個 內容律, 或 內在律, 或 內心律, 혹 內律, 心律이라 呼한다. 그러나 이는 모두 自由詩 곧 個性律을 形容하는 同一意味 말이다. 나는 此等 種種의 名을 包括하여 單히 ‘靈律’이라 칭하려 합니다. - 黃錫禹, “朝鮮詩壇의 發足點과 自由詩,” 「每日申報」, 1919. 11. 10., 韓啓傳, 「韓國現代詩論硏究」(서울 : 일지사, 1983), p. 32에서 재인용.

 

두산백과사전 "자유시(自由詩, free verse)"   

형태상으로 정형시(定型詩)와 상대적인 입장에 서는 것으로서 전통적인 형식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표현으로 작자의 감정이 표현된 시.

두산백과사전 "신체시(新體詩)"

과거의 창가(唱歌)와 현대의 자유시(自由詩) 사이에 나타난 중간 단계의 시가 형태로, 서양의 근대시와 일본 신체시의 영향을 받아 전근대의 시조(時調)나 가사(歌辭)의 형태에서 벗어난 근대시의 초기 형태라고 할 수 있다.

일본의 신타이시초 서문(新體詩抄序)

일본의 신타이시(新體詩) "발도대(拔刀隊)"

한국의 신체시(新體詩)

최승구의 자유시 "潮에 蝶(학지광 제5호(1915. 5. 2)"

 
 서구시의 기몬운율을 모르는 분인 것 같다. 두산백과사전의 자유시 요약: 정형시에서는 시의 한 단위가 보(步:foot)와 행(行:line)으로 이루어지나, 자유시형은 그것이 연(聯:stanza)으로 된다. 따라서 보다 산문에 가까운 산문시도 자유시의 일종으로 볼 수 있으나, 대개는 이를 구별하여 인용한다. 자유시의 형식은 그 기원을 멀리는 성서의 《아가(雅歌)》에서 찾을 수 있고, 가까이는 프랑스의 보들레르가 산문시 《파리의 우울:Spleen de Paris》(1869) 서문에서 자유시 정신을 부르짖음으로써 출발하였다. 자유시가 정형시의 성립조건에서 탈피한 이유는 근대정신이 운율의 법칙이나 일정한 어수(語數)의 틀 속에 갇혀 있을 수 없을 만큼 복잡해졌을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의 발달과 더불어 민중의 생활과 그 율동을 함께 하기 위한 때문이었다.
   또한 자유시가 대두한 다른 하나의 직접적인 계기는 음악성을 부정하는 점에 있었다. 그러나 리듬을 전혀 배제하는 것은 아니고, 언어가 지니는 음의 의미를 통해서 형성되는 이미지의 예술성이 그 생명을 이룬다.
(이것은 자유시론이 아니라 산문시론임. 자유시론과 산문시론을 혼동하고 있다. 아래의 "자유시 고찰(T. S. Eliot)," "에즈라 파운드의 이미지스트 시학," "서구시의 기본운율," 보들레르의 산문시집 "파리의 우울" 서문 “아르젠느 우세에게”를 참조하라-주근옥) 이를 가리켜 불규칙의 리듬, 곧 자유율(自由律) 혹은 내재율(內在律)이라고 일컫는다.


    
자유시 고찰(T. S. 엘리엇)
   
파운드의 이미지스트 시학(현영민)
   
사상주의 시론 연구(이세순)
   
아르젠느 우세에게(파리의 우울 서문, 보들레르/윤영애 역)

 정형시의 모더니티에 관한 일고(주근옥)

 

보들레르의 시형식을 자유시로, 율격은 내재율로 보고 있는 사이트
     
이완근 이학준의 희망의 문학, 문학교육사이트(클릭하면 사이트가 뜸)

 

             보들레르의 "상응'은 정형시 소네트이다.
  

서구시의 기본운율(hwp) 서구시의 기본운율

 

장 랭보(Jean-Nicolas-Arthur Rimbaud) 장 랭보(Jean-Nicolas-Arthur Rimbaud; 1854~1891)-그는 자유시(Free verse)보다 정형시를 더 많이 썼다. 술 취한 배(Le Bateau ivre)의 경우, 4행 정형시의 연작이다. 한국 브래태니커백과에서 자유시로 기술하고 있는, 그러나 결코 자유시가 아닌 산문시집 일뤼미나시옹(Illuminations, 1886)과 같은 산문시(Prose poems)도 썼다. 그리고 한국문학에서처럼 자유시만을, 이 산문시 형식의 혁명성 때문에 산문시만을, 현대시(modern poetry)라고 한다면, 그들의 정형시는 현대시가 아니란 말인가? 그렇지 않다. 정형시 안에서도 모더니티가 표출되고 있음을, 랭보뿐만 아니라 보들레르, 발레리, T. S. 엘리엇, 에즈라 파운드 등의 시인에게서도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브리태니커-일뤼미나시옹(Illuminations) 일뤼미나시옹(Illuminations)

장 랭보의 일뤼미나시옹(Illuminations) 연구_한대균 장 랭보의 일뤼미나시옹(Illuminations) 연구_한대균  

키타가와 후유히코(北川冬彦)의 "새로운 산문시로의 길"-두산 백과사전 "자유시" 명목을 쓴 분도 기타가와 후유히코와 동일한 시각에서 쓰고 있다.

 

 산문시의 발생 시기에, 프랑스의 시는 예를 들어 베르드랑(Aloysius Bertrand; 1807~1841)과 보들레르(Charles Baudelaire; 1821~1867)와 같은 시인들이 모반했던 극도로 엄격하고 힘든 형식, 즉 알렉상드랭(Alexandrine)에 의해, 지배를 받고 있었다. 더 나아가 산문시의 옹호자들 중에는 예를 들어 랭보(Arthur Rimbaud)와 말라르메(Stéphane Mallarmé)와 같은 프랑스 시인들이 포함되었다. 프랑스에서 산문시는 자코브(Max Jacob)와 퐁지(Francis Ponge)와 같은 작가들에 의해 20세기까지 계속 창작되었다. 따라서 이들 시인들이 모반하면서 들고 나온 형식이 산문시였지 한국의 학자와 문인들이 주장하는 그 자유시가 아니었다는 것이다(이렇게 잘못 된 판단의 기원은 황석우로부터 비롯된 것 같다).

저명한 모더니스트 시인 T. S. 엘리엇(T. S. Eliot)은 한 두 편의 산문시를 시도하기는 했지만, 아무튼 맹렬하게 산문시를 반대했다. 또한 그는 시적으로 창작되었다고 높이 평판을 받았던 쥬나 반스(Djuna Barnes)의 1936년의 소설 "Nightwood"가 시행의 리듬 또는 “음악적 패턴”을 결코 가지고 있지 못한 만큼 “시적 산문(poetic prose)”으로 분류되지 못할 것이라고 하는, 아무튼 그 장르를 정의하는 것에 대해, 자신의 그러한 견해를 논쟁에 첨가시켰다. 그만큼 자유시(운율 시)는 산문시의 일종이 아니라 엄격하게 구분이 된다는 의미이며, 모더니티 또한 정형시와 자유시 등의 운율 시와 산문시의 구분 없이 표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주근옥 정리
  
http://www.poemspace.net/


    주근옥 저, 한국시 변동과정의 모더니티에 관한 연구, 시문학사, 2001. 참조